개천 정치범수용소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개천 정치범수용소(价川政治犯收容所, 정식 명칭:개천 제14호 관리소)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안남도 개천시에 있는 정치범 수용소이다. 개천시내에서 20Km 북서쪽 대동강 유역에 위치해 있다. 또다른 정치범 수용소인 '개천 제1호 교화소'는 14호 관리소의 북서쪽으로 20 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이 개천 정치범수용소는 종신형과 사형자들만 모아놓기 때문에, 탈출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개천 제14호 관리소는 1959년 조선의 평안남도 개천시 중심부에서 동남쪽으로 약 20 km 떨어진 곳에 만들어졌다.[1] 남쪽으로는 대동강이 관리소의 경계와 맞닿아 있고, 강 북쪽에 있는 부락산 일부가 관리소 안에 위치해 있다. 대동강 맞은편에는 북창 제18호 관리소가 있다.[2] 위성 사진으로 확인된 관리소의 면적은 약 155 km²로서, 서울시 면적의 1/4 또는 개천시 전체 면적의 1/5의 규모이다.[2][3] 수용소 인근에는 대동강을 따라 대건선이 통과하며 외동역이 설치되어 있다.

관리소는 "교화가 불가능"하다고 분류된 정치범들을 사회로부터 격리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1] 관리소의 수감자들은 광산·집단 농장과 같은 열악한 환경에서 강제 노동에 동원된다.[4]

개천 관리소의 수감자들은 한번 들어오게 되면 석방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고,[5] 사망할때까지 고된 노동에 시달린다.[1] 수감자들은 외부 세계와 철저히 격리되어 생활하고, 관리소 안에는 죄수들을 위한 막사가 각각 남자, 여자, 청소년별로 분리되어 있다. 모두 15,000명 가량의 죄수들이 수용되어 있는 것으로 판단되며,[4] 이들을 통제하기 위한 간수들의 막사와 행정본부등이 관리소 안에 별도로 존재한다.

개천 수용소를 탈출한 탈북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수감자들은 오전 5:30부터 자정까지 탄광과 공장에서 고되고 위험한 일을 하도록 강요받는다.[6] 적게는 11살된 어린이부터 학교 수업이 끝나는 대로 작업장에 배치되고, 아이와 부모가 함께 보내는 시간도 매주 제한적이다.[7] 수용소의 규칙을 어기게 되면 사소한 것에도 고문이 가해지고, 심한 경우에는 사형에 처해진다.[8] 수용소 내의 식량 사정은 매우 열악해서 죄수들은 500g이 조금 안 되는 옥수수밥과 염장(소금)국만 배급받을 뿐이다. 이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영양 결핍으로 쇠약해지고, 매년 질병, 사고, 영양실조, 고문에 의한 후유증등으로 사망하고 있다. 단백질 부족과 비타민 B3(니코틴산) 결핍은 심각한 질병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수감자들은 생존을 위해서 들쥐, 뱀, 개구리, 곤충등을 잡아먹는다.[1] 수용소 규칙 상 배급된 식량 외에 동물이나 식물을 사냥, 재배해 섭취하는 것은 불법이므로 적발 시 고문이나 독방 수감 등의 징계가 뒤따른다.

개천 수용소를 탈출한 신동혁은 수용소에서 경험하고 목격한 인권 유린사례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증언했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