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협력개발기구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경제협력개발기구(經濟協力開發機構,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1]는 세계적인 국제 기구 중 하나이다. 회원들 중엔 민주주의시장경제가 제대로 안착된 선진국이 많은 편이지만 아닌 경우도 있다.

OECD의 목적은 경제 성장, 개발도상국 원조, 무역의 확대 등이고 활동은 경제 정책의 조정, 무역 문제의 검토, 산업 정책의 검토, 환경 문제, 개발도상국의 원조 문제 논의 등의 일을 한다.

1948년 미국의 마셜 플랜 관련 지원을 받은 유럽경제협력기구(OEEC, Organization for European Economy Cooperation)에서 시작하여, 1961년 가맹국 18개국과 함께 미국, 캐나다가 합쳐서 OECD가 만들어지게 되었다. 최고 의사 결정기구는 매년 한 차례 5월쯤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열리는 각료이사회이다. 사무총장은 2006년 이래 멕시코 출신의 앙헬 구리아가 맡고 있다. 대한민국1996년 12월 12일 회원국으로 OECD에 가입하였다. 2016년 12월 16일에는 OECD 노동조합 자문 위원회로부터 회원 자격에 대한 경고장을 받았다.[2]

한국의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한국은 미국과 유럽 여러 나라들의 개방 압력을 피할 수 없었다. 이미 80년대 말부터 OECD가 한국의 OECD가입을 촉구해왔지만, 시장개방 압력이 더 커질 것을 두려워하여 한국 정부는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점차 무역 갈등이 커지자, 한국정부는 90년대 초 세계경제질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한다는 명목으로 OECD 가입을 구체적으로 준비하기 시작하였다. 90년 3월 OECD 비회원국으로서 최초로 아시아 신흥공업국 6개국을 포함한 OECD 비공식 경제정책협의회 회의를 서울에 유치하였다. 그리고 OECD 산하 위원회에 참여하여 활동하기 시작했다. 한국 정부는 1991년 4월 OECD가입절차를 논의하기 위해 조사단을 파견하였고, 1996년 12월 마침내 OECD의 회원국이 되었다.

현재 38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했다. (2021년 5월 25일 기준)[3]

유럽 연합은 회원국별로 가입한다.[4]

2012년 OECD 국가들의 소비자 물가지수(CPI) 전년 말기 대비 증감률은 다음과 같다. 이 자료는 소수점 4째 자리에서 반올림하였다. 전체적으로는 2.251%가 상승하였다.[5]

자유화 강령은 1961년 12월 경제협력 개발기구(OECD)의 최고 기관인 이사회에서 결정된 무역의 경상거래 자유화 강령과 자본거래 자유화 강령을 말한다. 보통자유화 코드라 하는데 전자에서는 기술 원조·해운·보험 등의 54항목, 후자에서는 직접 투자·증권매매 등 27항목에 관해거 가맹국의 자유화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후자의 코드는 64년 7월에 개정되었으나 여기에는 자유화 의무가 강한 A표(27항목), 비교적 약한 B표(10항목)로 구분되어 있다.[6]

그리스의 기 그리스
네덜란드의 기 네덜란드
노르웨이의 기 노르웨이
뉴질랜드의 기 뉴질랜드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덴마크의 기 덴마크

독일의 기 독일
라트비아의 기 라트비아
룩셈부르크의 기 룩셈부르크
리투아니아의 기 리투아니아
멕시코의 기 멕시코
미국의 기 미국

벨기에의 기 벨기에
스웨덴의 기 스웨덴
스위스의 기 스위스
스페인의 기 스페인
슬로바키아의 기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의 기 슬로베니아
아이슬란드의 기 아이슬란드
아일랜드의 기 아일랜드
에스토니아의 기 에스토니아
영국의 기 영국

오스트레일리아의 기 오스트레일리아
오스트리아의 기 오스트리아
이스라엘의 기 이스라엘
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일본의 기 일본

체코의 기 체코
칠레의 기 칠레
캐나다의 기 캐나다
코스타리카의 기 코스타리카
콜롬비아의 기 콜롬비아
터키의 기 터키

포르투갈의 기 포르투갈
폴란드의 기 폴란드
프랑스의 기 프랑스
핀란드의 기 핀란드
헝가리의 기 헝가리

경제 협력 개발 기구 가입 국가
  창립 회원국
  창립 이후에 가입한 회원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