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H-971 광개토대왕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DDH-971 광개토대왕대한민국 해군 소속의 3,000톤급 구축함이다. 이 함은 한국형 경량 구축함 도입 사업인 KDX(Korea Destroyer Experiment)-1 계획에 따라 대한민국의 기술력으로 건조된 1번함이다. 광개토대왕함이 건조되기 전 대한민국 해군이 보유한 최대의 대한민국에서 건조된 군함이었던 울산급 호위함(FF급 1,500t)의 2배 이상의 규모로 대한민국 해군의 작전능력을 크게 향상시켰다. 대한민국 해군 1함대에 소속되어 있다.

특이하고 Y자 연돌을 채택한 함이다.

1996년 10월 27일 대우중공업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광개토대왕함 진수식에는 김영삼 대통령과 김우중 대우그룹 대회장이 참석했으며, 영부인 손명순 여사는 대모 역할을 했다. 1998년 7월 24일 실전 배치되었다.

2018년 12월 20일 오후 3시, 동해의 독도 북동쪽 100 km 해상에서 북한 어선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광개토대왕함이 빠르게 접근한 일본 해상자위대 항공집단 제4항공군(ja:第4航空群) 소속 가와사키 P-1 초계기에 화기통제 레이다의 락온을 했다는 주장이 일본으로부터 제기되었다.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해상은 한일어업협정에서 독도 중간수역으로 설정한 대화퇴어장 구역이다. 일본 초계기는 락온 경보가 울리자 바로 기수를 돌렸지만 몇 분간 계속 락온이 지속되었다.

국방부 측에서는 MW-80은 당시 특정 목표를 지향해서 레이다를 쏘는 조준 모드가 아니라 360도 전방위 범위를 탐색하는 탐색 모드로 작동 중이었으며, 근접하는 초계기를 식별하기 위해 STIR-180에 장착된 TV카메라만 운용하였다 밝혔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