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앰네스티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는 국제 비정부 기구로 "중대한 인권 학대를 종식 및 예방하며 권리를 침해받는 사람들의 편에 서서 정의를 요구하고자 행동하고 연구를 수행하는 것"을 그 목적으로 삼고 있다.[1] 영국사람인 페터 베넨슨(1921년-2005년)변호사, 에릭 베이커, 루이스 쿠트너가 설립하였다. 앰네스티의 로고는 철조망에 둘러싸인 촛불 모양이다. 이것은 1961년 6월에 지역그룹 회원인 다이아나 레드하우스(Diana Redhouse)에 의해 도안 되었으며, 이 상징적 의미는 억압 속에서도 꺼지지 않는 인류연대의 희망을 나타낸다. 사무총장을 역임한 마틴 에널스의 이름으로 1993년에 마틴 에널스상이라는 인권상을 제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앰네스티는 대개 개방적이고 더 민주화가 진행된 나라에 대해 보고서를 많이 발표하고 있으며[2] 이에 대해서는 본래의 목적이 변질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단순히 세계 도처의 인권 탄압에 관해 통계자료를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대중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것이 본래의 목적이라는 것이다. 서양국가이든 그렇지 않든 민주사회의 시위가 어떤 사안에 끼칠 수 있는 영향력이 그만큼 크다는 것이다 실제로 전(前) 총장은 지적한 바 있다. "수많은 국가의 수많은 시민들은 지금껏 미국을 모델로 삼았다" 또한 영향력이 큰 나라들이 다른 나라에 영향력을 끼친다는 지부 활동가의 말에서도 알 수 있다.

보고에 따르면 국제앰네스티의 활동은 몇가지 요소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면 경제 수준이 높은 국가일수록 보고서가 많으며 특별히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나라의 경우 두드러진다. 이는 대중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는 요소를 갖고 있으며 인권 탄압에 대한 가능성도 높다는 기대치 하에서 가능한 것으로 추정된다. 더군다나 1993~4년에는 의식적으로 언론 관계를 개선하면서 뉴스를 통해 언론 보도가 이뤄졌다. 이는 앰네스티가 갖고 있는 의식적인 문제를 의도적으로 내보냄으로써 인권에 대한 관심을 끌어내려는 의도이다. 이에 따라 활동 또한 언론에서 많은 관심을 보이는 나라일수록 더 두드러지는 모습을 보인다.

나라별 관심도는 인권 감시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Human Rights Watch)의 활동과도 상당히 유사하다. 1991~2000년 사이 언론 보도에 관해 두 단체는 최다 10개국에서 거의 비슷한 언론보도횟수를 보였다. HRW의 경우 뉴스위크와 이코노미스트 지에 1990년 보도횟수가 거의 유사했다.

국제앰네스티는 그간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서구 국가의 무인 폭격에 대해서는 문제를 거론한 바 없으며, 인권 운동의 대상이 주류 서구 국가에 대항적인 나라에 맞춰져 있다는 점에서 제국주의 단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실제, 냉전 시기 소련을 포함한 제2세계권은 국제앰네스티를 국제 제국주의 단체로 규정하였으며, 국제앰네스티의 활동을 인정하지 않았다.

국제앰네스티 지부가 있는 국가 (2005년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