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모음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기본 모음(cardinal vowel)은 20세기 초 영국의 음성학자 대니얼 존스(Daniel Jones)에 의해[1] 세계 여러 언어와 여러 방언의 모음을 동일한 기준으로 분류하고 기술하고 비교하기 위해 고안된 체계이다.

기본 모음은 1차 기본 모음 여덟 개와 과 2차 기본 모음 여덟 개, 2개의 중설 고모음[ɨ], [ʉ]으로 이루어져 있다. 1차 기본 모음은 인간이 낼 수 있는 모음을 조음 음성학적으로 양극단을 잡고 그 사이를 청취 음성학적으로 등거리로 구분하여 설정하였다. 그리고, 이 모음들에서 원순성을 바꾸어 2차 기본 모음을 설정하였다.

1차 기본 모음들 중에서 우선 입술을 양 옆으로 펴고 혀를 가장 높이 가장 앞으로 내어 낼 수 있는 모음[i]와 입술은 둥글이지도 않고 펴지도 않은 상태에서 혀를 가장 뒤로 가장 아래로 내려 낼 수 있는 [ɑ]를 설정하였다. 그리고, [i]와 [ɑ] 사이를 청각적 등거리로 나누어 전설 모음 계열의 [e], [ɛ], [a]를 설정하고, 후설 모음 계열의 [ɔ], [o], [u]를 설정하였다.

2차 기본 모음은 1차 기본 모음에서 원순성을 바꾼 것이다. 1차 기본 모음 중 전설 계열 [i], [e], [ɛ], [a]를 발음할 때와 같은 위치에 혀를 둔 상태에서 입술만 둥글려서 얻어지는 모음이 [y], [ø], [œ], [ɶ]이다. 마찬가지로 1차 기본 모음 중 후설 계열 [ɑ], [ɔ], [o], [u]를 입술만 펴서 발음하여 얻어지는 모음이 [ɤ], [ɯ], [ʌ], [ɒ]이다.


Cardinal vowels-Jones x-ray.jpg
Cardinal vowel tongue position-front.png
Cardinal vowel tongue position-back.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