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어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독일어(독일어: deutsche Sprache, Deutsch, 문화어: 도이췰란드어, 도이취어)는 게르만어파 서게르만어군에 속하는 언어로,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중앙유럽에서 사용된다.

독일어는 학술어로서 그 중요성이 크며 세계 출판업계에서 영어 다음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언어이다.[출처 필요] 모국어로서의 사용자수는 약 1억 2천만 여명으로 세계 10위 수준이며, 유럽 연합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모국어로 사용하는 언어이다. 전 세계에서 제2언어로 배우는 사용자의 수가 영어, 스페인어, 그리고 프랑스어 다음으로 많아, 세계의 주요언어 중 하나로 여겨진다.[1]

독일어는 서게르만어계의 언어이며, 인도유럽어족 계통의 일부이다. 참고로 독일어와 영어는 같은 계통인 게르만어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서로 다른 발달과정을 겪어왔다.

독일어는 중서부 유럽에서 모국어로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언어로, 유럽 연합의 공용어이자 공식 실무 언어이기도 하다. 독일, 오스트리아, 리히텐슈타인의 국어이며, 스위스, 벨기에, 룩셈부르크, 루마니아에서 공용어로 사용하고 아프리카 서부 나미비아에서도 공인지역어로 독일어를 채택하고 있다. 이탈리아의 남티롤 (트렌티노알토아디제 주), 프랑스의 알자스로렌, 헝가리, 체코, 슬로바키아 등과 동유럽 국가들의 국민, 특히 중장년층은 제2외국어로 독일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다. 미국은 독일에서 이주한 사람들의 후손이 약 500만 명 정도로 영어와 혼합한 특수한 독일어를 구사할 수 있다.

19세기에 독일과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에서 남아메리카로 이주했던 사람들의 후손이 사는 아르헨티나, 브라질(특히 히우그란지두술주, 산타카타리나주, 파라나 주, 이스피리투산투주)에 소수의 독일어 사용자가 있고, 제2차 세계 대전 이후에 소련 당국에 의해 강제로 이주당한 독일인들의 후손들이 사는 러시아카자흐스탄 등에도 소수의 독일어 사용자가 있다.

독일은 1871년 프랑스와의 전쟁에서 승리하여 통일을 이룬 뒤에 독일 제국의 황제로 즉위한 빌헬름 1세의 팽창 정책으로 인해 뒤늦게 절대다수의 식민지를 개척했다. 이 때 독일어는 카메룬, 부룬디, 나미비아, 탄자니아, 르완다아프리카 국가와 파푸아뉴기니, 마셜 제도, 미크로네시아 연방, 사모아, 팔라우오세아니아 국가에 전파됐다. 그러나 독일이 제1차 세계 대전에서 패배한 결과, 모든 해외 식민지를 잃으면서 짧은 점령 기간 탓에 독일어를 쓰는 나라는 줄어들었다.

반대로 벨기에의 경우 독일의 제1차 세계 대전의 패전 결과 독일 라인 지방의 일부를 할양받으면서 독일어가 공용어로 추가 지정되었다. 루마니아의 경우는 1989년까지 한동안 사용이 금지되었지만 공산주의 체제의 붕괴로 사용이 합법화되었으며, 최근에는 지방 언어로 지정되었다.

독일어는 로마 문자를 사용한다. 영어에서 쓰는 26개의 표준 문자에 3개의 움라우트, 즉 ä, ö 그리고 ü, 또 "ss"를 나타내는 특수한 문자인 ß(에스체트)가 추가되어 있다.

독일어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프락투어와 슈바바허(de) 등의 흑자체로 인쇄되고 쥐테를린이라는 독특한 글씨체로 씌었는데 훈련 없이는 이들을 읽기 힘들다. 오늘날에는 우리에게 익숙한 세리프체산세리프체가 사용되고 있다.

독일에서는 에스체트의 표기 문제로 1996년 독일어 정서법 개정 당시 논란이 있었다. 그러나 오래전부터 독일 이외 즉 오스트리아, 스위스, 리히텐슈타인 등에서는 에스체트를 공문서나 웹사이트에서 모두 "ss"로 표기하여 불편함을 없애 두었다. 이들 나라에서 독일어 출판물이 나올 때는 독일어권 전체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에스체트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각주:

독일어의 명사는 남성, 여성, 중성의 3개의 성별과 주격 (Werfall; Nominativ), 소유격 (Wes[sen]fall; Genitiv), 여격 (Wemfall; Dativ), 목적격 (Wenfall; Akkusativ)에 따라 다른 관사가 사용된다. (각각을 편의상 1격, 2격, 3격, 4격 이라고도 부른다) 특히 Dativ와 Akkusativ의 경우 문장 내에서 목적어에 해당하며 각각이 우리말로 (~에게), (~을/를)로 해석되는 경우가 많으나 항상 그런 것이 아니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특정한 동사 혹은 전치사는 특정한 격을 반드시 필요로 하므로 이 관계는 반드시 숙지하여야 한다.

예시

독일어의 동사는 영어와 같이 시제에 따라 형태가 변하며, 주어에 대해서도 변화한다. 예를 들어 "오다"라는 뜻을 가진 동사 "kommen" (영어의 come)을 보면,

와 같이 동사의 어미가 변화한다. 단, 불규칙적으로 변화하는 동사도 존재한다. 영어의 can에 해당하는 조동사 "können"을 예시로 들자면,

이와 같이 불규칙적으로 변화한다.

다시 위의 동사 "kommen"으로 돌아가, 이번에는 시제에 의한 동사변화를 살펴보자. 독일어에는 총 6개의 시제가 존재한다. 각각 현재형(Präsens), 단순과거(Präteritum), 현재완료(Perfekt), 과거완료(Plusquamperfekt), 미래형 (Futur I), 미래완료형(Futur II)이다.

단순 과거의 경우 주로 문학 작품이나 신문 등 문어체로 쓰인다.

동사 어미에서는 ich 와 er/sie/es에서 뒤의 e가 없어진 것을 주의하자. 예를 들어,

이번엔 가장 많이 쓰이는 시제인 현재완료형에 대해 알아보자. 독일어에서는 현재완료형과 단순과거형의 의미 차이가 크지 않다. 구어체를 써야 할 상황에서는 현재완료형을 가장 많이 사용한다.

영어에서는 현재완료 시제로 주어 + has/have + 과거분사 형을 사용한다. 독일어에서도 많은 단어들이 주어 + haben + 과거분사형을 쓰지만, 특정 단어들은 주어 + sein + 과거분사형을 사용한다. kommen도 그 중 하나이다.

단순과거형과는 달리, sein 동사에 간단한 변형을 가한 동사만 더해주면 되기 때문에 편리하다. 예를 들어,

일반적으로 다른 언어에서 독일어를 이르는 명칭은 어원에 따라 6개의 그룹으로 나뉜다.

독일의 독일어 관련 기관 Goethe-Institut(괴테-인스티투트)는 전 세계의 지부에서 독일어 능력 인증 시험인 Goethe-Zertifikat(괴테-체어티피카트)를 실시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Goethe-Institut Seoul(괴테-인스티투트 서울), 즉 주한독일문화원에서 시험을 볼 수 있으며, 시험 등급은 유럽 표준에 따라 A1부터 C2까지 나뉜다. 이 시험은 듣기, 읽기, 쓰기, 말하기 능력을 모두 평가하지만, TOEFL 등의 시험과는 달리 CBT 방식으로 치러지지는 않았었다. 2019년 B2 시험이 개정되며 B2의 경우 읽기, 듣기, 그리고 쓰기를 노트북으로 시험볼 수 있게 되었다.

아르바이트(Arbeit, 노동. 노동자는 Arbeiter.[5]), 테마(Thema), 이데올로기(Ideologie), 마하(Mach), 아우토반(Autobahn), 알레르기(Allergie), 킨더가르텐(Kindergarten, 유치원. 어린이를 뜻하는 킨더와 정원을 뜻하는 가르텐을 더하여 만듦.), 비어(Bier), 벤츠(Benz), 아스피린(Aspirin), 분데스리가(Bundesliga), 에델바이스(Edelweiß), 카테고리(Kategorie), 마이스터(Meister), 호프(Hof), 로렐라이(Loreley), 비타민(Vitamin), 파밀리에(Familie) 프레첼(Brezel), 도플갱어(Doppelgänger) 등

독일어의 대표적 사용국인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