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런던(London, 고대 영어: Lunden 룬덴, 라틴어: Londinium 론디니움[*])은 영국잉글랜드의 수도이자 최대 도시이다. 인구는 2014년 기준 8,538,689명으로 영국은 물론 유럽 전체 대도시권 중 가장 큰 권역이며, 음역어로는 倫敦(윤돈)이라 부른다.[주해 1] 런던은 템스 강을 기반으로 2,000년 동안 발전해 왔으며 역사는 로마인들이 론디니움이라는 요새를 지은 때부터 시작되었다.[3] 시티 오브 런던은 고대 시대부터 런던의 핵심 지역인데, 크기는 1.12-마일(2.9 km2)로 중세 시대부터 변하지 않고 있으며 2011년을 기준으로 7,375명이 거주하고 있는 잉글랜드에서 가장 작은 도시이다. 적어도 19세기부터 "런던"이라는 용어는 주변 도시를 중심으로 개발된 대도시를 뜻했다.[4] 이러한 광역 도시권의 대부분은 런던 지역[5]그레이터 런던으로,[6][주해 2] 런던 시장과 런던 의회에서 통치한다.[7]

런던은 세계적인 글로벌 도시이며,[8][9] 예술, 경제, 패션, 엔터테인먼트, 금융, 의료, 매체, 전문산업, 연구와 개발산업, 관광, 교통 등 거의 모든 부문에 있어 뉴욕, 파리와 함께 세계 최고 역할을 하고있다.[10] 또한 이들과 함께 세계 3대 도시로 불리기도 한다. 특히 세계의 가장 중요한 금융 지구 중 한 곳으로,[11][12][13] 기관에 따라 세계 도시 GDP 순위 중 5위 또는 6위로 선정된다.[14][15][16][17][18][19] 국제 항공편 승객에 의하면 세계에서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도시 중 한 곳이고[20]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여객 수송량을 담당하는 도시 중 한 곳이다.[21] 런던은 유럽에서 가장 많은 대학을 보유하고 있는 도시로, 43개의 대학이있다.[22] 런던은 1908년, 1948년, 2012년 하계 올림픽을 개최하면서 현대 도시 중 최초로 세 번의 하계 올림픽을 개최한 도시이다.[23]

런던은 지리학적으로도 중요한데 본초 자오선, 즉 경도 0도선이 지나는 곳으로 협정 세계시의 기준선이 된다.

런던에는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공존하고 있으며 런던 행정 구역안에서 300개 이상의 언어가 사용되고 있다.[24] 런던의 공식적인 인구는 8,174,100명으로 영국 인구의 12.5%를 차지하고있는[25] 유럽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지방 자치제이다.[26][27] 그레이터 런던 도시권은 2011년을 기준으로 9,787,426명으로[1] 유럽 도시권 중 두 번째로 인구가 많다. 런던 대도시권의 인구는 13,614,409명으로 유럽에서 가장 높고,[2][28] 그레이터 런던광역시는 2,100명이다.[29] 런던은 1831년부터 1925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보유했던 도시이기도했다.[30]

런던에는 런던 탑, 큐 왕립식물원, 웨스트민스터 사원과 세인트 마가렛 성당으로 이루어진 웨스트민스터 궁전, 그리니치 천문대, 본초 자오선, 경도 0°, 그리니치 평균시 등이 있는 그리니치 유적지 총 네 개의 세계유산이 있다.[31] 다른 유명한 랜드마크로는 버킹엄 궁전, 런던아이, 피카딜리 서커스, 세인트 폴 대성당, 타워 브릿지, 빅 벤, 트라팔가 광장, 더 샤드 등이 있다. 또 수 많은 박물관, 갤러리, 도서관, 체육시설, 문화회관이 있는데, 대영 박물관, 내셔널 갤러리, 테이트 모던, 대영 도서관, 웨스트엔드가 대표적이다.[32] 런던 지하철은 세계 최초이자 가장 오래된 철도망이다.[33][34]

기원(起源)은 로마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율리우스 카이사르브리타니아를 정복할 때에 지금의 런던 지역에는 켈트족들이 살고 있었다. 이후 로마인이 43년론디니움(라틴어: Londinium)이라는 요새를 건설하며 런던의 시초가 되었다. 200년대 초반 로마인들은 도시에 많은 성벽을 쌓았는데 침입자들로부터 도시를 방어하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410년민족 대이동이 시작되면서 로마군들이 본국으로 철수하였다.

게르만족의 부족인 색슨족, 앵글족, 주트족이 브리튼 섬의 동부에 정착하여 칠왕국을 세웠는데, 런던은 칠왕국 중 하나인 에식스 왕국의 수도로서 번영하였으며 당시에 룬덴(고대 영어: Lunden)이라고 불렸다. 800년대에는 덴마크바이킹이 도시를 공격하였고, 후에 알프레드 대왕이 런던을 새로 설립하였다.

1000년대에는 앵글로색슨의 왕인 에드워드 참회왕웨스트민스터 사원을 세웠다. 1066년에는 프랑스의 귀족인 기욤 (후에 윌리엄 1세)이 영국을 통치하였고,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왕위에 올랐다. 윌리엄 1세는 런던 시민들을 자치 정부로 승인하였다. 중세기 동안에는 런던의 다른 건조물들이 건설되었는데, 1090년 쯤에 세인트 폴 대성당을 짓기 시작하여 200년 후에 완공되었다. 1209년에는 런던 브리지템스강에 첫 돌다리로 세워졌다. 후에 나무 다리로 변하였다가 가끔씩 재건하였다.

1100년대에는 런던의 공예와 상업의 길드가 발달하기 시작하였다. 길드는 각각 동업끼리 숙련공과 상인들을 상징하였다. 길드의 조합원들은 1190년대에 런던의 첫 시장을 뽑았다. 1215년왕이 런던이 자기 뜻으로 통치되는 것을 확립하였다. 역사가들의 주장으로는 1400년대에 런던의 인구가 약 75,000명이었다고 한다.

런던은 1500년대와 1600년대 초기에 빠르게 번영하였다. 헨리 8세의 통치 때에는 귀족들이 장벽들의 바깥인 서쪽에 사유지를 지었다. 헨리 8세가 사망한 1547년에는 웨스트민스터 궁전이 의회의 회의 장소가 되었다. 헨리 8세의 딸 엘리자베스 1세 때 와서 런던은 세계 무역의 중심지로 발달하였다. 상인들이 부유해지면서, 화려한 집들을 짓기 시작하였다. 영국의 첫 극장들이 외곽 지역들에서 개장되었다. 윌리엄 셰익스피어가 활동한 시기가 바로 이때였다. 1600년대 중반에는 런던의 인구는 500,000명이었다. 많은 런던 시민들은 장벽의 밖에 있는 구역들에 살았다.

1642년찰스 1세와 의회 사이에 싸움이 벌어지자, 런던은 올리버 크롬웰과 다른 청교도들이 이끄는 의회편 쪽에 섰다. 신앙심이 깊은 청교도들이 1649년에 찰스 1세를 처형하고 권력을 잡자, 런던의 번영은 지속되지 못했다. 크롬웰 정부가 극장들의 문을 닫았고, 이로 인해 시민들의 인기를 잃었다. 찰스 1세의 아들 찰스 2세가 망명으로부터 돌아오자, 런던 시민들은 그를 환영하였고 왕정 복고를 이루었다.

흑사병1655년에 도시를 황폐시키기 시작하였다. 들이 빈민가를 들끓면서 도시로 번져가서 생겼는데, 100,000명의 생명을 빼앗았다. 1666년 9월 2일에 대화재가 일어났다. 다행히도, 사망자의 수는 적었다. 그러나 세인트 폴 대성당과 80개의 다른 교회들, 44개의 길드 회관들과 13,000채의 주택 등이 불에 타 재가 되고 말았다.

런던 시민들은 목재 대신, 벽돌 등을 이용하여 도시를 재건하였다. 새 도시의 위대한 건축인은 크리스토퍼 렌 경이었다. 그는 화재로 인하여 파괴된 많은 건물들을 재건하였다. 많은 상인들도 웨스트 엔드로 옮겨갔다. 런던의 비지니스들은 곧 회복되었다. 1700년대 초반에는 런던 증권거래소가 열렸고, 신문업계들도 생겼다.

18세기 이후 산업혁명기를 거치며 급속히 성장했으며, 1800년에는 인구가 대략 1,000,000명이었다. 1800년대에는 런던이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로 알려졌다. 산업혁명기동안의 런던의 주요 역할은 공업 제품을 파는 시장들을 발달시키는 것이었다. 도시의 상인들과 은행가들은 막대한 행운을 만들었다. 부자인 런던 시민들은 도시에서 돈을 벌기는 하나, 웨스트 엔드 지역에서 시간을 보냈다. 1800년대 중반에는 웨스트 엔드는 유행적인 사회 생활지역으로 유명해졌다. 산업혁명은 런던에 번영은 물론 고통을 끼치기도 하였다. 부두, 공장, 창고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가난한 사람들이었고, 복잡하고 병이 옮는 빈민굴에서 살기 시작하였다. 후에 슬럼 분위기는 서서히 나아지기 시작했다.

1800년대에는 수많은 런던 시민들이 도시의 외딴 지역들로 옮겨가기 시작하였다. 교통의 발달과 함께, 외곽의 번영이 시작되었다. 1750년에는 웨스트민스터 다리가 세워졌고, 그 후에 수많은 다리들이 세워졌다. 19세기에는 마차가 도시의 중요한 교통 수단이었고, 1800년대 중반에는 철도 서비스가 급격히 발달되었다. 런던 정부의 첫 개혁은 1888년에 세워졌다. 그레이터런던이 그해에 성립되었고, 다음 해에 28개의 자치구가 생겼다.

제1차 세계 대전 동안에 독일 공군이 런던에 폭탄 투하를 한 적이 있는데, 제2차 세계 대전에는 더 심한 피해를 입었다. 전쟁이 끝나자, 런던의 수많은 지역이 무너졌고, 15,000명 ~ 50,000명의 런던 시민들이 사망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곧 런던은 재건되어 영국의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로 발달하였다.

1946년에는 1차 국제 연합 총회가 런던에서 열렸고, 2년 후인 1948년에는 하계 올림픽을 개최하였다. 20세기 동안에 식민지들이 독립되자, 그 나라들로부터 들어오는 이민들이 급증하였다. 2005년에는 2012년 하계 올림픽의 개최가 결정되어, 세 번 올림픽을 개최한 첫 도시가 되었다!

런던은 온화한 해양성 기후이다. 겨울은 춥고 눈은 12월에서 2월 사이에 약 4~5번 정도 내린다. 3,4월에는 2~3년마다 드물게 눈이 내린다. 겨울 기온은 -4℃이하로 내려가거나 14℃ 이상 오르는 일은 거의 없다.

여름은 보통 온화하고 종종 덥다. 도심지역은 열섬 현상으로 인해 다른 교외지역보다 5℃ 정도 온도가 높게 올라간다. 일 년에 7일 정도 30℃ 이상으로 기온이 올라가고 2일 정도는 기온이 32℃를 넘는다. 여름에 런던에서는 10일중 2일 정도 비가 오며 여름 평균 기온은 24℃이다.

2003년 8월에 런던의 큐 지역에서 38.1℃의 최고 기온을 기록했고, 1962년 7월에는 런던 노스홀트 지역에서 -16.1℃의 최저 기온을 기록했다.

봄과 가을은 쾌적한 날씨가 나타난다.

영국인이 다수를 차지하지만,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서인도 제도, 아프리카 등의 전 식민지들에서 온 이민들이 늘어났다. 최근에는 폴란드인과 다른 동유럽인들도 돈벌이를 위해 런던에 들어오기 시작하였으며,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의 젊은이들도 그 목적으로 들어오는 편이다. 중국인들도 많이 살고 있다. 또한 영어학습을 목적으로 하는 단기체류자들도 많은 편이다. 대체로 한국인들은 킹스턴어폰템스 뉴몰던과 그 주변에 많이 거주한다.

런던 기독교인들은 잉글랜드 성공회(Church of England), 개신교(감리교, 구세군, 침례교, 연합개혁&감리제 교회(United Reformed&Methodist,URC 등), 로마 가톨릭 등에 걸친 기독교인들이다. 한국교회에서는 흔히 영국 교회하면 이른바 '죽어가는 교회'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신앙·인격·학문이 바탕이 된 공정한 선발과정, 엄격한 신학교육으로 검증된 성직자들과 지역 공동체에 드러내지 않고 봉사하는 기독교 정신이 있는 교회라는 것이 영국에 거주한 한국 기독교인의 평가이다.[40][41]

또한 이민자들에 의하여 불교, 힌두교, 시크교, 이슬람교 등의 다양한 종교들이 존재하는 편이다.

도시의 런던의 주요 인근 지역은 다음과 같다. 인근 지역은 복합적인 구역으로 서로 이어져 있다.

런던 시 자치구의 범위 내, 또한 도시 지역의 바깥 범위를 포함한다.

런던은 33개의 구(區)를 관할한다. 근래에는 진행이 빠르게 발전하여 도시화가 진행된다. 또한 런던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33개 구를 가지고 있다. 때문에 런던은 정치, 문화 중심의 정립, 경제 중심 도시로 점차 변하고 있다. 런던의 구들은 다음과 같다.

런던 증권거래소뉴욕 증권거래소도쿄 증권거래소와 함께 세계 경제의 3대 중추(中樞)이다. 또한 중앙 은행인 잉글랜드 은행의 본사이기도 하다.

런던에서 제일가는 공업은 출판업이고, 섬유, 기계, 약품 등의 제조업이 발달하였다.

런던 지하철은 세계 도시의 지하철 중에서는 최초로 개통된 것이다. 런던 부근에는 6개의 공항(空港)이 있으며, 그 중 히스로 공항은 국제적인 주요 허브 공항이다. 센트럴 런던 지역으로 진입하는 차량에는 혼잡통행료가 부과된다. 세인트 판크라스(St. Pancras)역에서는 해저터널을 통하여 프랑스벨기에로 갈 수 있는 유로스타를 이용할 수 있다.

런던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는 축구이며, 아스널 FC,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 FC, 찰턴 애슬레틱 FC, 첼시 FC, 퀸즈 파크 레인저스 FC, 크리스털 팰리스 FC, 토트넘 홋스퍼 FC, 풀럼 FC, 밀월 FC, 바넷 FC 등 다수의 축구팀을 보유하고 있다.

런던은 다른 많은 나라의 도시들과 우호적 관계를 맺고 있다.

Oxford Street (geograph 4949395).jpg
시티 오브 런던의 파노라마. 왼쪽 뒤에는 카나리 워프도 보인다.
런던의 자치구
런던 시내 지도
Oystercard.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