릭터 규모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릭터 규모(영어: Richter magnitude scale, 릭터 진도 규모, (독일어 발음으로) 리히터 규모) 또는 공식 명칭으로 국지적 규모(Local magnitude scale, ML)는 지진규모를 나타내는 단위로서, 로 표기한다. 1935년, 미국지진학자 찰스 릭터(Charles Richter)가 지진파를 측정해 지진의 에너지를 추정하는 방법을 개발하였다. 릭터 규모는 지진계에서 관측되는 가장 큰 진폭으로부터 계산된 로그값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단위이다. 예를 들어, 릭터 규모 5.0의 지진이 갖는 진폭은 릭터 규모 4.0의 지진보다 진폭이 10배 크다.

지진 발생시 방출되는 에너지는 그것의 파괴력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데, 이때 발생하는 진폭의 32 제곱만큼 커진다. 그래서 릭터 규모가 1.0 만큼 차이나게 되면, 방출되는 에너지는 배만큼 커지게 되고, 릭터 규모가 2.0 차이를 보이면 배의 에너지가 방출된다는 뜻이다.[1] 방출되는 에너지의 크기를 알아보기 편하게 31.6 대신 32로 반올림 표기하기도 한다. 리히터 등급이라고도 한다.

A = 지진 기록의 최대진폭, B = 진앙거리, C = 규모 결정 계수

다음은 릭터 규모와 폭약(TNT)이 내는 폭발력과의 관계이다.[4]

비교: 핵폭탄 폭발력의 기본 단위로 많이 사용되는 히로시마 원폭 리틀 보이는 TNT 20kt급이다.

그리고 릭터 규모의 힘 단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