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자 (기독교)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보조자(공동번역성서), 부제(가톨릭)(副祭, 영어: deacon)는 기독교에서 사제를 보좌하는 성직자를 말한다. 단, 동방 정교회에서는 보제(輔祭)라고 하는데[1], 보조자와 어원은 같다. 개신교에서는 평신도직인 집사(執事)이다.

신약성서사도행전에 따르면 사도들은 자신들을 도울 7명의 보조자(디아코노스)를 임명했는데, 그들을 보조자라고 한다. 실례로 보조자를 의미하는 Deacon은 일꾼, 행정가를 의미하는 헬라어 디아코노스에서 나온 말이다.

1세기 이후, 교황 클레멘스 1세 시대에 보조자는 주교를 보좌하며 여러 광범위한 일을 하였다. 그 이후 보조자를 각 교구의 7명으로 국한 시켰으며, 이의 전통이 이어져 교황을 직접 보좌하는 7개 교구의 교구장이 주교급 추기경으로 인정되었다.

현재 보조자(Deacon)가 있는 기독교 교파로는 가톨릭교회, 정교회, 성공회, 구 가톨릭교회, 북유럽의 루터교 등이 있으며, 감리교에서 명칭은 수련목(修練牧, Deacon)이라 하나 보조자와 거의 같은 역할을 한다. 한국의 장로교에서는 '강도사'라는 제도가 있고, 한국의 루터교에는 북유럽 루터교회와는 다른 저교회인데 '준목'이라는 제도를 두고 있다. 그 밖의 대부분의 한국의 주류 개신교에서는 집사라고 하여 교회에서 봉사하는 평신도 직분으로 이해한다.

Stoledeacon.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