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릴 열도 분쟁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쿠릴 열도 분쟁(러시아어: Проблема принадлежности Курильских островов) 또는 북방 영토 문제(일본어: 北方領土問題)는 쿠릴 열도 남부의 4개 섬(이투루프섬, 쿠나시르섬, 시코탄섬, 하보마이 군도[1])에 대한 러시아일본 사이의 영토 분쟁이다.

이들 4개 섬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소련의 영토가 되었으나 일본이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1945년부터 소련의 영토가 되었다. 샌프란시스코 강화 조약에서 일본은 시코탄섬하보마이 군도는 쿠릴 열도에 포함되지 않으며 '홋카이도의 일부'라고 영유권을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시 일본은 에토로후섬구나시리섬에 대해서는 회의 석상에서 두 차례에 걸쳐 ‘남지시마(남쿠릴 열도)’라고 부르며, 이들 2개의 도서 지역이 포기한 쿠릴 열도 안에 포함됨을 인정했다.[2]

1956년 일소공동선언 당시 소련은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시코탄섬하보마이 군도를 일본에 양도하겠다고 제의했지만, 1960년 미일안보조약을 체결하자 거세게 반발하면서 양도 제의를 철회하였다. 이후 일본은 쿠나시르섬이투루프섬에 대해서도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일본은 이 4개 섬이 홋카이도에 부속된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1945년 소련에게 빼앗긴 이 섬들을 돌려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일본은 1950년대에는 시코탄섬하보마이 군도에 대해서만 '홋카이도의 일부로, 쿠릴 열도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영유권을 주장하다가, 1960년대 이후에는 쿠나시르섬이투루프섬에 대해서도 쿠릴 열도(일본명: 千島列島, 지시마 열도)란 말 대신 "북방 영토"라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2]

이 지역에는 원래 아이누, 윌타족 등이 거주하고 있었다. 18세기에 러시아인들이 이투루프섬에 들어와 마을을 건설했고, 18세기 말에 일본이 이 지역을 지배했다. 제2차 세계 대전 직후 소비에트 연방이 점령하였고, 계속해서 러시아가 실효 지배하고 있다.

쿠릴 열도에 관한 러시아와 일본 양국의 국경 변화. 공식적으로 일본은 1855년부터 1945년까지 90년 동안 자국의 영토였던 쿠릴 열도 4개 섬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일본과 러시아의 실효 지배 변천사
좌측의 1875년에는 상트페테르부르크 조약에 의거하여 사할린과 쿠릴 열도 간의 영유권 맞교환 후의 모습
가운데인 1905년에는 포츠머스 조약에 의거하여 북위 50도를 기준으로 하는 남사할린의 일본 편입 직후 모습
1945년 제2차 세계 대전의 종전 직후의 지금의 남쿠릴 열도의 모습
홋카이도와 남쿠릴 열도의 위성 사진 (홋포 지역)
국제 우주 정거장에서 본 하보마이 군도, 시코탄섬, 구나시리섬, 에토로후섬 그리고 우루프섬 등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