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탕수수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사탕수수(砂糖-)는 개사탕수수속에 속하는 몇몇 키 큰 여러해살이풀을 일컫는다. 남아시아멜라네시아, 남아메리카 브라질의 따뜻한 지역에서 자라며, 설탕 생산에 쓰인다.

약 195개국에서 매년 15억 톤이 넘는 사탕수수가 재배 및 수확되고 있으며, 이는 사탕무의 6배가 넘는 수치이다. 브라질인도는 최대 산출국으로 유명하다, 2007년에 기록된 통계에 의하면, 브라질에서만 5억1천만 톤의 사탕수수가 수확되었고, 반면에 인도에서는 3억 5천만톤의 사탕수수가 수확되었다.[1]

사탕수수는 설탕, 당밀, , 페러넘, 카샤싸 등의 원료로 쓰인다. 또한 사탕수수를 발효하여 에탄올을 만들기도 한다. 사탕수수의 당즙을 짜고 남는 찌꺼기인 바가스로는 당밀 제분기의 연료로 쓰거나 소나 돼지같은 가축의 사료로 쓰인다.

사탕수수의 원산지는 남아시아동남아시아이다.[2] 다양한 곳에서 여러 사탕수수 종이 기원하였는데, Saccharum bengalense는 인도에서, Saccharum edule뉴기니에서 자생하였다.[2] 사탕수수의 줄기를 짜서 채취한 수액에 함유된 자당을 인도인들은 이미 5천년 전부터 이용하였다. 8세기경에 아랍 세계로 유입되었던 사탕수수는 곧 이어 지중해, 메소포타미아, 스페인 그리고 북아프리카 등지로 전파되었다. 10세기 무렵에는 사탕수수 농업이 전방위 적으로 확산되어 메소포타미아 인근에서 사탕수수를 재배하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였다.[3]

한편, 중국에서는 기원전 2세기 경부터 사탕수수 재배가 시작되었고, 유럽에서는 아랍인에 의해 711년 경 스페인의 마리다 섬과 카나리아 제도에서 재배되어 전파되었다. 16세기에 이르러 북아메리카에서도 사탕수수가 재배되기 시작하였다.[4] 오늘날 사탕수수 최대 산출국은 브라질이다.

원본: [ Food And Agricultural Organization of United Nations: Economic And Social Department: The Statistical Division]

사탕수수 플랜테이션

사탕수수 수확

자른 사탕수숫대
사탕수수 생산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