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래마을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서래마을(西涯마을)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동방배동 일대에 위치한 지역으로, 한국 최대의 프랑스인 거주 지역이다. 최소 수백 명의 프랑스인이 상주하고 있는데, 이는 대한민국 거주 프랑스인의 40% 정도에 해당하는 수이다. 이들의 대부분은 프랑스계 회사에 종사하는 인구이며[1], 주로 이들의 자녀들이 통학하는 서울프랑스학교도 서래마을 안에 위치해 있다.

이외에 서래마을의 빌라촌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부촌 중에 하나이고, 많은 유명인사들이 거주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서래마을 내 한국 학교로는 방배중학교, 서울서래초등학교 등이 있다.

1985년경, 본래 외국인 거주 지역인 한남동에 위치해 있던 서울프랑스학교가 서초구로 옮겨가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프랑스인 인구가 모여 서래마을의 형성이 시작되었다.[2]

1990년대부터 TGV, 까르푸, 르노 등 프랑스계 대기업들이 한국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되었고, 그러면서 프랑스에서 온 사람들이 본래 프랑스인이 많이 살아온 서래마을로 모여들게 되자 이곳의 프랑스인 인구는 더욱 늘어나게 되었다. 이후 프랑스식 음식점이나 카페, 빵집 등으로 유명해져 관광지로 부상하기도 하였다.[3]

프랑스어 안내가 쓰여 있는 반포4동 주민센터 표지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