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호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시호(諡號)는 죽은 인물에게 국가에서 내려주거나 죽은 군주에게 다음 군주가 올리는 특별한 이름으로, 동양의 군주제 국가에서 시행되었다. 시호를 받는 대상은 황제, 제후, 임금 등의 군주와 그 조상 및 부인, 공신, 고급 관료, 기타 국가적으로 명망을 쌓은 저명한 인물이다.

시호는 국가가 부여하는 공적인 시(諡)로서, 개인이 붙이는 사시(私諡)와 구별되나, 일반적으로 말하는 시(諡)는 전자 쪽이다. 시호를 붙이는 제도의 기원은 중국 주나라 중기 때(기원전 9세기경)로 언급되며, 천자 뿐만 아니라, 제후・경대부・고관・저명한 유학자 등에게 내려졌고, 시대가 흘러 고승도 대상이 되었다.

일반적으로 중국 주나라 때 시호의 법도를 처음 정했다고 알려져 있다.[1] 한국사에서는 삼국시대의 군주들에게 시호를 올린 것이 최초로, 신라에서는 지증왕이 죽은 514년에 처음으로 시호를 올렸다고 한다.그 뒤로도 이어져 고려와 조선에서도 시행되었다.

조선왕조에서는 정2품 판서급 관직, 즉 오늘날의 장관급 관직을 지내야 시호를 받을 수 있었으며, 예외적으로 종2품 대제학 역임자에게도 시호를 주었다. 정2품 관직을 지낸 모든 인물에게 시호가 내려졌던 것은 아니며, 생전에 정2품 관직을 지내지 못했더라도 공적과 절의가 출중한 인물이면 사후에 정2품 관직을 먼저 추증한 후에 시호를 내리기도 하였다.

시호를 정하는 방법은 시호법(諡號法)[4]에 따르는데, 각각의 글자마다 그 글자에 해당하는 뜻을 4글자 내외의 한자로 설정해 놓은 것이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약 300여 자의 글자에 이러한 뜻이 글자마다 1개 이상씩 설명되어 있으며, 국가에서 이 시호법에 따라 죽은 인물의 행적과 공업, 자취 등을 살펴 적절한 뜻의 글자를 결정한 후 시호를 붙인다. 이 글자들은 포폄에 따라 상시(上諡), 중시(中諡), 하시(下諡)로 나뉘며, 상시는 미시(美諡), 중시는 평시(平諡), 하시는 악시(惡諡)라고도 한다.

신하에게 준 시호는 통상 2글자로 정한다. 고대 중국에서는 1글자로 정했으나, 시호를 받는 인물이 늘어나 중복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글자 하나로는 어떤 인물의 행적을 잘 표현하기 어렵다고 여겨져 2글자로 확대되었다. 황족이나 고급 관료에게 열후와 같은 작위를 내리는 전통이 있는 중국에서는 작위에 따라 왕(王), 공(公), 후(侯) 등을 붙였으며, 작위가 없는 조선의 경우 모두 공(公)으로 통칭하였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황제나 제후인 경우에는 글자자 수에 제한이 없다. 조선에서는 임금에게 대체로 8자의 시호를 올렸으며, 여기에 중국 황제가 내려진 2글자를 붙여 통칭하였다. 예전에는 중국에서 준 시호와 함께 썼으나 현재는 조선 자체의 시호만 쓴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앞의 '康靖(강정)' 2글자가 중국 조정에서 준 시호이고 뒤에 '仁文憲武欽聖恭孝(인문헌무흠성공효)' 8글자가 조선 조정에서 올린 시호이다. 이에 따라 성종을 '성종대왕' 또는 '공효대왕'이라고 한다. 성종은 묘호(廟號)이다.

국가에서 시호를 정하는 것이 원칙이나, 나라가 망하였거나 시대 상황이 맞지 않아 시호가 내려지지 않을 때는 저명한 학자나 문인, 친구 또는 개인, 단체 등이 자발적으로 시호를 붙여주는 경우도 있다. 이를 사시(私諡)라고 한다. 영친왕의 시호인 의민황태자, 이구 (1931년)의 시호인 회은황태손 등 문중에서 붙여준 시호와 정도전의 아버지 정운경의 시호인 염의선생(廉義先生) 등이 있다.

이 시호는 槺(빌 강)과 아래의 荒과 상통한다.

이 시호는 槺(빌 강)과 위의 糠과 상통한다.

이 시호는 고대 중국어로는 剌과 상통한다.

전통적으로 이 시호는 본자인 謬보다는 통자인 繆를 많이 썼으나, 繆는 상시인 穆과도 상통하므로 자주 혼동된다.

이 시호는 통자인 繆로도 많이 쓰이나, 繆가 하시인 류(謬)와도 상통하므로 자주 혼동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