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대 잉글랜드 (1986년 FIFA 월드컵)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1986년의 아르헨티나 대 잉글랜드아르헨티나잉글랜드1986년 FIFA 월드컵 8강전 경기를 가리킨다.

아르헨티나의 디에고 마라도나가 이 경기에서 기록한 터뜨린 첫 번째 골은 마라도나가 골키퍼와 헤딩 경합하면서 손으로 공을 건드리는 반칙을 했으나 주심은 이를 득점으로 인정했다. 신의 손이라고 부르는 이 사건은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 축구 팀 사이의 라이벌 관계를 상징적으로 잘 드러내는 사건 중의 하나이다. 이 사건이 일어난 6월 22일마라도나교의 오순절이다.

아르헨티나영국계 이주민들에 의해 19세기에 축구를 접하게 되었다.[1]

그러나,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악연은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준준결승 경기에서 홈팀 잉글랜드는 아르헨티나와 맞붙어 경기 종료 12분 전에 터진 제프 허스트의 골로 1-0 승리를 거두었다. 이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의 주장 안토니오 라틴은 자신의 말을 욕설로 오해한 독일인 주심에게 2번째 경고를 받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다. 라틴은 이에 불복해 주장 완장을 보이며 통역을 부를 것을 요구했고, 10분 동안이나 그라운드에서 나가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후 잉글랜드 감독은 선수들에게 아르헨티나 선수들과 유니폼을 교환하지 말도록 지시했고, 아르헨티나 선수들을 ‘짐승들’이라고 비난하기까지 했다.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잉글랜드 선수단의 락커룸에 침입해서 잉글랜드 선수단의 짐에 소변을 보고 도망쳤다. 이와 같은 라이벌 관계는 1982년 포클랜드 전쟁으로 인해서 더욱 심화되었는데, 이런 와중에 마라도나의 신의 손 사건이 터진 것이다.

1986년 6월 22일 멕시코 월드컵 8강전에서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는 에스타디오 아스테카에서 격돌했다. 전반 경기는 득점 없이 끝났으나 후반전 아르헨티나가 첫 골을 뽑아냈다. 후반전 6분경 마라도나는 잉글랜드 벌칙 구역 근처에서 호르헤 발다노와 2:1 패스를 시도했으나 공은 잉글랜드 왼쪽 미드필더였던 스티브 호지의 발에 굴절되며 벌칙 구역 안에서 뜬 채로 날아올랐다. 이때 벌칙 구역에 단독으로 침투한 마라도나는 잉글랜드 골키퍼였던 피터 실턴과 1:1 상황에서 헤딩 경합을 했다. 당시 잉글랜드 선수가 마지막으로 공을 건드렸기 때문에 마라도나는 오프사이드가 아니었다. 마라도나는 키가 168cm에 불과한 반면, 실턴은 185cm였고 게다가 손을 쓸 수 있는 골키퍼였기 때문에 실턴이 마라도나보다 유리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마라도나는 헤딩 경합 도중 왼손 주먹으로 공을 건드려서 공을 잉글랜드 골문에 밀어넣었다. 더욱 놀라운 일은 주심이 이것을 득점으로 인정했다는 것이다. (후에 경기의 주심은 자기는 손으로 넣었는지 머리로 넣었는지 확실히 알 수 없었으나, 선심에게 문의한 결과 손으로 넣은 것이 아니라고 했기 때문에 골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잉글랜드 선수들은 격렬하게 항의했으나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이 골은 결국 득점으로 인정되었고, 후에 마라도나가 다시 한 골을 추가해서 아르헨티나가 2-0으로 앞서게 된다. 잉글랜드는 게리 리네커가 한 골을 추격했지만, 결국 경기는 아르헨티나가 2-1로 승리하게 된다. 경기가 끝난 후 마라도나는 인터뷰에서 자신의 골은 ‘신의 손에 의해서 약간, 나머지는 마라도나의 머리에 의해서’ 득점한 것이라고 답해서 논란은 더욱 심해졌다. 마라도나는 2002년에 발간된 자신의 자서전에서 그 골은 손으로 넣은 것이라고 인정했다.

한편, 마라도나는 이 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렸는데 ‘신의 손’으로 기록한 첫 골 말고 두 번째 골은 마라도나의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멋진 골이었다. 중앙선 근처에서 드리블을 시작한 마라도나는 5명의 잉글랜드 선수들을 한 명씩 드리블로 농락하고, 마지막에는 골키퍼 실턴까지 제치고 슛을 성공시켰다. 이 골은 월드컵 역사상 가장 멋진 골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2002년에는 ‘세기의 골’로 선정되기도 했다. 혹자는 이를 두고 마라도나가 이 경기에서 기록한 두 골을 ‘세상에서 가장 추악한 골과 세상에서 가장 멋진 골’이라 부르기도 한다.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는 지금까지 월드컵에서 다섯 번 마주쳤으며 현재 잉글랜드가 3승 2패로 다소 우위를 점한다. 아르헨티나 국민들은 잉글랜드와의 월드컵 경기를 포클랜드 전쟁에 비유하기도 한다.

2006년 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 두 팀 모두 8강까지 진출해서 승부차기로 준결승 진출이 좌절되었다. 하지만 경기 내용은 달랐다. 아르헨티나는 세르비아몬테네그로를 상대로 6-0 대승을 거두며 16강에 진출한 반면 잉글랜드는 파라과이를 상대로 자살골을 받아 1-0으로 겨우 승리하고 16강에 진출했다. 아르헨티나는 독일, 잉글랜드는 포르투갈에게 각각 승부차기에서 패하고 4강 진출이 좌절되었다.

2010년 월드컵에서는 두 팀 모두 독일에게 4골을 내준 끝에 패하고 탈락했다. 다만 잉글랜드가 16강, 아르헨티나가 8강에서 각각 독일을 만났으며, 잉글랜드는 1골을 넣은 반면, 아르헨티나는 단 1골도 넣지 못했다.

2014년 월드컵에서는 잉글랜드가 조편성이 최악이었고 이탈리아와 우루과이에게 연달아 패하며 일찌감치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짓게 된 반면, 아르헨티나는 조편성이 최상이었고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이란,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잇달아 승리를 거둬 3승으로 16강에 진출한 뒤, 16강에서 스위스, 8강에서 벨기에를 상대로 각각 승리를 거둔 데 이어 4강에서 네덜란드를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하고 브라질을 7-1로 대파한 독일과 결승에 진출하였다. 이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는 연장 접전까지 간 끝에 독일에 0-1로 석패하여 준우승을 하게 되었다.

2018년 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가 아이슬란드에게 1-1로 비기고, 크로아티아에게 0-3으로 대패까지 당하는 졸전을 치른 끝에 나이지리아를 2-1로 간신히 이겨 조 2위로 16강에 올라 그 16강전에서 프랑스에게 3-4로 패배하고 8강 진출에 실패한 반면, 잉글랜드는 튀니지를 2-1로, 파나마를 6-1로 각각 꺾고, 벨기에에게는 0-1로 석패하여 역시 조 2위로 16강에 오른 뒤, 16강전에서 콜롬비아와 1-1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겨 승부차기 징크스를 깨뜨리는데 성공했고, 8강전에서 스웨덴을 2-0으로 꺾고 준결승 진출까지 성공했으나, 준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조별리그에서 3-0으로 박살냈던 크로아티아에게 1-2로 역전패해 3·4위전으로 떨어졌고, 3·4위전에서 또다시 만난 벨기에에게 0-2로 패배함으로써 조별리그에서의 벨기에전 패배를 설욕하지 못한 채, 최종 4위를 차지하게 되었다.

보는 바와 같이 상대전적은 잉글랜드가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으나 월드컵 기록은 아르헨티나가 훨씬 앞서고 있다. 또한 FIFA 랭킹으로 비교하더라도 대부분 아르헨티나가 잉글랜드보다 훨씬 등수가 높으며 2014년 7월 FIFA 랭킹을 기준으로 그 사이에는 독일 이외의 모든 FIFA 월드컵 우승 유경험국이 포진해 있다. 아르헨티나의 역대 최고 피파랭킹은 1위이며 잉글랜드의 역대 최고 피파랭킹은 3위이다.

디에고 마라도나의 '신의 손' 사건 그림 요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