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제리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알제리(아랍어: الجزائر 알자자이르[*], 베르베르어: ⴷⵣⴰⵢⴻⵔ, 프랑스어: Algérie 알제리[*]), 또는 알제리 인민민주공화국(아랍어: الجمهورية الجزائرية الديمقراطية الشعبية, 베르베르어: ⴷⵣⴰⵢⴻⵔⵜⴰⴳⴷⵓⴷⴰ ⵜⴰⵎⴳⴷⴰⵢⵜ ⵜⴰⵖⵔⴼⴰⵏⵜ ⵜⴰⴷⵣⴰⵢⵔⵉⵢⵜ, 프랑스어: République algérienne démocratique et populaire 헤퓌블리크 알제히엔 데모크하티크 에 포퓔래흐[*], 영어: People's Democratic Republic of Algeria)는 북아프리카 지중해 연안에 위치한 주권 국가이다. 알제는 알제리 인구 최대의 도시이자 수도이며, 알제리의 북쪽 끝에 위치하여 있다. 알제리의 총면적은 2,381,741 km2 (919,595 sq mi)로, 세계에서 10번째로 넓은 국가이자, 아프리카에서 가장 넓은 국가이다.[3] 알제리는 북동쪽으로 튀니지, 동쪽으로 리비아, 서쪽으로 모로코, 남서쪽으로 서사하라, 모리타니, 말리, 남동쪽으로 니제르, 그리고 북쪽으로 지중해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 알제리는 48개의 주와 1,541개의 지방 자치체로 구성되어 있는 이원집정부제 국가로, 1999년부터 압델라지즈 부테플리카가 알제리의 대통령직을 맡아오고 있다.

고대부터 알제리에는 누미디아, 페니키아, 카르타고, 로마, 반달족, 비잔티움 제국, 우마이야 왕조, 아바스 왕조, 이드리스 왕조, 아글라브 토후국, 루스탐 왕조, 파티마 왕조, 지리드 왕조, 함마디드 왕조, 무라비트 왕조, 무와히드 칼리파조, 스페인 제국, 그리고 프랑스 식민제국 등 수많은 제국들과 왕조들이 거쳐갔다. 베르베르인은 알제리의 토착민이다.

알제리는 지역 강국이자 미들 파워의 지위를 가지고 있다. 알제리를 포함한 여러 북아프리카 국가들은 유럽에 막대한 양의 천연 가스를 공급하고 있으며, 에너지 수출은 이들의 국가 경제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다. OPEC의 자료에 따르면, 알제리는 세계 16위, 아프리카 2위 규모의 석유 매장량을 보유하며, 세계 9위 규모의 천연가스 매장량을 기록하고 있다. 알제리의 국영 기업인 소나트래치는 아프리카 최대 규모의 기업이다. 알제리는 아프리카 최대 규모의 군대와 국방 예산을 운용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무기는 알제리와 협력 관계에 있는 러시아에서 수입해온다.[4][5] 알제리는 아프리카 연합, 아랍 연맹, OPEC, 유엔의 회원국이자, 아랍 마그레브 연합의 창립국 중 하나이다.

알제리라는 나라 이름은 수도인 알제에서 따온 것으로, 그 어원은 다시 섬이나 군도를 뜻하는 아랍어 단어인 알 자자이르(아랍어: الجزائر)로 거슬러 올라간다.

알제리 정부군이 동남부 인아메나스 가스 생산시설에서 이틀째 인질극을 계속한 이슬람 무장단체를 공격하던 중 외국인 인질과 납치범 다수가 목숨을 잃었다.[7]

북아프리카, 마그립지역, 남지중해,이슬람문화권, 지중해문화권

국토의 85%가 사막이다.

산업에 있어서는 프랑스인이 건설한 근대적 부문과 후진적인 전통적 부문의 차가 크게 눈에 띈다. 독립 후 프랑스인 소유의 산업은 접수되어 노동자의 자주관리에 맡겨졌으나, 전통적 부문과의 사이에 아직도 이중구조가 존재한다.

농업·목축·임업은 취업인구의 60% 이상이 종사하고 있지만 경지면적이 적어 그 생산성은 낮다. 주요 산물은 소맥, 오렌지, 포도, 감귤, 채소, 밀, 딸기, 올리브이며 오아시스에서는 대추야자가 재배된다. 낙농이 장려되고 있고 양 사육이 활발하다.

공업에는 식품, 화학, 자동차 조립, 섬유, 기계, 정유 등이 있다. 원유(4650만톤), 석탄(2만4천톤)의 혜택도 입었다.

1956년 에제레에서 석유가 발견되었다. 매장량 10억kL, 연산 4,505만t, 송유관을 통해 지중해 연안으로 반출되어 수출된다.알제리산 석유는 특히 가볍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하실멜 부근에서 매장량 1조m3의 천연가스 자원이 발견되어[8] 이를 이용하는 석유화학공장이 건설되었다. 천연가스는 2003년 기준으로 321만 3천조 줄을 생산하여 세계시장 점유율 5위이다. 1992년 시점에는 천연가스와 석유가 총수출액의 97%에 달하였다. 2003년 시점에도 98%를 유지하고 있다.

금속자원으로는, 300톤(세계시장점유율 동율 3위)에 달하는 수은의 채굴이 특기할 만 하다. 인광석, 철광석의 매장량도 많으나, 개발은 진척되지 않았다. 그 외에 납이 있다.

알제리의 무역 실적을 보면 수출에 있어서 원유가 95%로 대부분을 차지하며, 수입에 있어서는 기계류·식량·금속제품 등이다. 무역대상국은 프랑스·독일·미국·이탈리아·에스파냐 등이다.[9] 프랑스에 존재하는 1백만명 이상의 재외 알제리인 노동자로부터의 송금도 큰 외화수입원이 되고 있다.

식민지 시대부터 국도가 잘 정비되어, 연안부의 간선도로는 전부 포장되어 있다.사하라의 교통수단은 낙타에서 자동차와 비행기로 바뀌어 있지만 여전히 낙타는 사하라사막을 횡단하는 주요수단이다. 안나바, 알제, 오랑 등지에 국제공항이 있어 유럽 및 아프리카와 연결되어 있다. 알제, 안나바, 오랑의 항구에서는 마르세유까지 정기선이 다닌다.[10]

원주민은 베르베르인이고, 7세기 이후 아랍인이 들어왔다. 유럽인은 소수지만 대부분이 프랑스계이고 약간의 이탈리아인, 에스파냐인, 러시아인도 섞여 있다. 주민 가운데 베르베르인이 80%

공용어베르베르어, 아랍어, 프랑스어[11]이다. 2002년 4월에 개정한 헌법은 "베르베르어국민 언어(national language)이다."라고 덧붙이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2-3가지 언어를 쓴다. 특히 프랑스어는 3220만 인구중에서 2100만명이 의사소통어로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식민주의의 끈이라고 하여 프랑코포니에는 참가하지 않고 있다. 다만 부테블리카 대통령은 지난 2004년 정상회담에 이어서 2006년 부쿠레슈티 정상회담에는 특별초대되어 참관한다. 이 나라에서 쓰는 아랍어는 표준 아랍어와 어휘, 문법 등에서 많은 차이를 보이는 알제리 아랍어이다. 이 알제리 아랍어 (알제리 구어체 아랍어)는 서아시아의 아랍어보다는 북아프리카의 아랍어와 비슷하다.

대학생 중에는 프랑스어는 읽고 말하고 쓸 줄 알면서도, 아랍어는 읽고 쓰는것이 불편한 경우가 있을 정도로 아랍화 정책은 대외적으로 홍보하는 것만큼 성공적이지는 않다고 평가할 수 있다. 알제리는 또한, 남유럽 문화에 가까운 점도 있으므로 에스파냐어, 이탈리아어, 몰타어를 사용도 약간 하는 편이다.

또한 프랑스어영어를 대등한 상태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교육정책을 바꾸고 있다. 물론 최근 교육부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학부모들은 자녀들이 영어보다 프랑스어로 교육받기를 선호했다. 이러한 이유는 알제리 국민이 프랑스 식민정책에 대한 부모들의 친(親)프랑스 정책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부터 시작되어서 식민 지배 이후에도 영어보다 프랑스어를 선호하는 것이 바로 옛 식민 시절을 그리워 하는 부분도 있다는 점이다.

약간의 영어, 이탈리아어, 에스파냐어, 독일어, 러시아어 사용자도 있다.

이슬람 국가가 되기 전, 알제리는 성 아우구스티누스(성 어거스틴)등의 교부들이 활동하는 등 초대교회 신학이 꽃핀 신학의 중심지였다. 하지만 기독교계 지주들에 대한 농민들의 저항으로 알제리를 포함한 북아프리카지역이 이슬람 국가가 되면서[12], 현재 알제리 종교인의 대다수는 무슬림이다. 프랑스의 축구 선수인 지네딘 지단도 무슬림 출신이다. 알제리에서 이슬람외의 다른 종교는 사실상 차별과 탄압을 받고 있는데, 그 실례로 2008년 개종을 불법으로 규정한 새 법령이 발효되면서 이미 26개의 알제리 개신교 교회가 정부에 의해 폐쇄되었다.[13] 그러나 이슬람교도들은 돼지고기을 먹지 않지만 라마단 기간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

알제리는 사회주의 성향이 짙어서 북한과 단독수교한 이후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으나 1990년대한민국과 외교 관계를 수립하였다. 1988년 하계 올림픽에 선수 및 임원단을 파견하였으며 1993년 대전 세계박람회에도 참가하였다. 알제리와 1990년에 수교한 후, 지금까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대한민국과의 직항 항공편은 없어서 중국, 이집트, 프랑스 등에서 환승[14]해야 알제리에 올 수 있다.

가봉의 기 가봉
나이지리아의 기 나이지리아
리비아의 기 리비아
베네수엘라의 기 베네수엘라

사우디아라비아의 기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의 기 아랍에미리트
알제리의 기 알제리
앙골라의 기 앙골라

이라크의 기 이라크
이란의 기 이란
적도 기니의 기 적도 기니
콩고 공화국의 기 콩고 공화국

쿠웨이트의 기 쿠웨이트

그리스의 기 그리스
네덜란드의 기 네덜란드
덴마크의 기 덴마크
독일의 기 독일
라트비아의 기 라트비아
레바논의 기 레바논
루마니아의 기 루마니아
룩셈부르크의 기 룩셈부르크

리투아니아의 기 리투아니아
모나코의 기 모나코
모로코의 기 모로코
모리타니의 기 모리타니
몬테네그로의 기 몬테네그로
몰타의 기 몰타
벨기에의 기 벨기에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불가리아의 기 불가리아
스웨덴의 기 스웨덴
스페인의 기 스페인
슬로바키아의 기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의 기 슬로베니아
시리아의 기 시리아
아일랜드의 기 아일랜드
알바니아의 기 알바니아

알제리의 기 알제리
에스토니아의 기 에스토니아
영국의 기 영국
오스트리아의 기 오스트리아
요르단의 기 요르단
이스라엘의 기 이스라엘
이집트의 기 이집트
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체코의 기 체코
크로아티아의 기 크로아티아
키프로스의 기 키프로스
터키의 기 터키
튀니지의 기 튀니지
팔레스타인의 기 팔레스타인
포르투갈의 기 포르투갈
폴란드의 기 폴란드

프랑스의 기 프랑스
핀란드의 기 핀란드
헝가리의 기 헝가리

알제리의 행정 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