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쿼틴트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목판 인쇄 (200년)
가동 활자 (1040년)
인쇄기 (1454년)
식각 (1500년경)
메조틴트 (1642년)
애쿼틴트 (1768년)
석판 인쇄 (1796년)
다색 석판 인쇄 (1837년)
윤전기 (1843년)
오프셋 인쇄 (1875년)
한천판 인쇄 (19세기)
주조 활자 조판 (1886년)
등사기 (1890년)
실크 스크린 (1907년)
스피릿 복사기 (1923년)
염료 승화 (1957년)

사진 식자 (1960년대)
도트 매트릭스 프린터 (1964년)
레이저 프린터 (1969년)
감열식 프린터 (1972년경)
잉크젯 프린터 (1976년)
3차원 인쇄 (1984년)
광조형법 (1986년)
디지털 인쇄 (1991년)

애쿼틴트(aquatint)는 요판 인쇄술 계통으로 에칭 기법의 변형이다.

에칭과 마찬가지로 애쿼틴트 기법도 동판 또는 아연판을 부식시켜서 표현한다.

애쿼틴트의 특징은 판에 설탕 가루나 송진 가루 등을 분사해 가루가 묻지 않은 부분만 부식액으로 부식시켜 표면에 작고 고른 점각을 남긴다는 것이다.

가루의 분포와 부식액의 농도 및 부식시간을 조절하여 다양한 농담을 얻을 수 있다.

다양한 음영을 표현하는 판화 방식 중에서 조각하기 매우 어려운 메조틴트보다 제작이 쉽다.

애쿼틴트는 완성된 판화가 수채화와 같은 농담을 표현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네덜란드 판화가 얀 반 드 벨데IV(Jan van de Velde IV)가 1650년 처음 고안했고 영국화가 피터 페레즈 버뎃(Peter Perez Burdett)이 1770년 자신의 책에서 이 기법을 소개했다.

The Sleep of Reason Produces Monsters, 프란시스코 고야 (17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