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대학습당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인민대학습당(人民大學習堂)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표적인 복합문화시설 중 하나이다.

1982년에 남산재(평양에 있는 산) 위에 처음 개관한 이 건물은 처음에는 정부청사를 세우려고 했지만, 김일성 주석이 이 건물을 지을 때 참여하여 "정부청사를 짓지 말고, 도서관을 세우자."라는 건의에 따라 도서관을 세우게 되었는데, 4만km2에 '조선식 합각지붕'으로 된 12층 건물이었다.

인민대학습당은 당초보다 훨씬 일찍 건립하기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1973년 해당 부지에 김성애의 남동생인 김성갑이 자기 마음대로 그 자리에 김성갑 본인의 사저를 짓는 사건을 저질렀다. 이 때문에 당초 예상했던 날짜보다 건립이 훨씬 늦어지게 되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김평일김일성의 후계구도에서 영원히 배제되었으며 김일성김성애는 사이가 멀어졌다. 또한 이 사건을 저지른 김성갑은 숙청당했다. 이 사건을 온천하에 까발린 김정일김일성에게 인정받아 후계자로 확정되었다.

북한의 출판보도물은 이 건물이 '조선식 건물의 특징'이자, "김일성 주석의 '이민위천'이 뜨겁게 어려 있는 건물"이라고 하면서, 매우 긍정적이고 다양한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이 건물은 한편 외국 귀빈들이 즐겨 찾고 있는 관광명소이기도 하다.

서적은 고서점을 비롯해 목판본, 활자본, 복사본을 포함, 외국에서 출판된 문학소설전집과 번역본들 어린이들이 읽을 수 있는 동화책까지 포함되어 있어서 매우 다양한 자료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녹음실', '학습실', '강의실'등 시청각교육을 받을 수 있는 곳도 있다.

북한의 주요 명승 중 하나인 인민대학습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또한 여러 차례 방문했다고 북한의 매체들이 전하고 있다.

대학습당의 앞쪽에 대동강김일성광장이 있고, 김일성광장의 중심엔 승리거리가 있다. 북서쪽에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열리는 만수대의사당평양학생소년궁전 등이 있다.

김일성광장에서 바라본 인민대학습당 2015년 10월 모습
인민대학습당의 야경 2010년 5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