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어학회 사건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조선어학회 사건(朝鮮語學會事件)은 일제1942년한글을 연구하는 민간단체인 조선어학회의 회원 및 관련인물들을 강제로 연행하여 재판에 회부한 사건이다.

조선어학회는 일제의 민족문화 말살정책에 맞서 우리말과 글을 연구한 민간 학술단체로 1908년 8월31일 주시경 선생을 주축으로 하여 ‘국어연구학회’가 창립된 이래,[1] ‘배달말글몯음’(1911), ‘한글모’(1913), ‘조선어연구회’(1921)라는 명칭변경끝에 1931년 1월 10일 ‘조선어학회’로 이름을 고친후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2] 장지영, 이윤재, 최현배 등이 중심이 되어 활동했으며,[3] 1932년에 학회지 ‘한글’ 창간하고 한글맞춤법 통일안 제정(1933), 표준말 사정(1936), 외래어 표기법 통일안 제정(1940)[1]등을 통하여 《한국어 사전》 편찬의 바탕이 되는 작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었다.[4]

일제는 한국인들을 압박하기 위해 1936년에 〈조선사상범보호관찰령〉을 선포하고 일제는 1939년 4월부터 학교의 국어 과목을 전폐하고 각 신문·잡지를 점차 폐간하였다. 1941년에는 〈조선사상범 예방구금령〉을 공포하였다. 1941년 12월 하와이의 진주만을 습격하여 제2차 세계대전에 뛰어든 일제는 내부의 반항을 염려하여, 1942년 10월에 조선어학회에도 총검거의 손을 대었다. 조선어학회는 1942년 4월부터 한국어 사전을 편찬 중이었다.

피고들에게 불리한 증언을 아니한다고 곽상훈(郭尙勳)·김두백(金枓白)을 유치장에 구금한 일도 있었으나, 이들 증인 중에는 어학회 사업을 운조, 협력한 저명한 문화인들도 많았다. 함흥 검사국에서는 범위 축소 지시에 따름인지 모르나, 어학회 관계자를 다시 조사하여 대부분은 석방하고, 이윤재·한징·최현배·이희승·정태진·이극로·김양수·김도연·이중화·김법린·이인·장현식 13명만 공판에 회부하였다.

1943년 12월 이윤재가, 이듬해 2월에 한징이 각각 심한 고문과 추위와 굶주림에 못 이겨 옥사(獄死)하였다. 그 나머지 11명은 함흥 지방재판소에 각각 징역 2년에서 6년까지 판결을 받았다. 그 중 정태진만은 복역(2년)함이 더 빠르겠다고 하여 복역을 마쳤고, 장현식은 무죄로 석방되었다. 그리고 체형을 받은 이는 공소하였으나 8.15광복을 이틀 앞두고 공소가 기각되었다. 이 사건으로 어학회가 해산되고, 사전 원고는 증거물로 홍원과 함흥으로 옮겨다니다가 여러 부분의 원고가 없어지게 되었다.

그러나 원고는 광복후 1945년 9월 서울역 창고에서 일제가 잃어버린 원고가 발견되어 추후 한글 대사전이 출판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