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의 자유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종교의 자유(宗敎의 自由)는 자신의 의사에 따라서 신앙을 선택하거나 선택하지 않을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지금은 종교의 자유가 지극히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지만 18세기만 해도 유럽에서는 종교의 자유가 억압되고 있었다. 특히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등 로마 가톨릭교회를 국교로 삼는 국가에서는 가톨릭 이외의 다른 종교를 믿는 것은 법률로 금지되어 탄압을 받고 심할 경우 종교재판에 처해져 화형에 처해졌다. 이러한 종교적 억압은 계몽주의의 파급과 프랑스 혁명을 거치면서 차츰 완화되어 오늘날은 일당제 국가종교 근본주의 국가 등 일부를 제외하고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어느 국가에서든 국교를 금지하면서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마르크스 사상에 의하여 종교를 "인민에 대한 지배층의 지배 수단으로 여긴다"거나 "기독교는 미국 제국주의 침략 도구", 성경에서 볼 수 있는 권세있는 사람에 대해 반하는 주장을 하는 민주주의적인 내용 등의 이유로 국가에서 동원하는 대외 종교 행사 외에 개인의 종교 자유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고려불교, 조선유교를 국교로 삼았으나, 불교, 도교, 무속신앙 등 다른 종교도 예외로 신앙할 수 있는 종교의 자유가 있었다. 특히 조선 왕실 같은 경우에는 무학대사로부터 시작된 건국인 만큼 왕실의 종교로 불교를 이용하면서 민간 신앙으로서 불교는 적극적으로 탄압하여 사찰을 산속으로 쫓아냈다.

대한민국 헌법 제20조에서는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 국교는 인정되지 아니하며 종교정치는 분리된다”라고 하여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