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종이(紙) 또는 페이퍼(영어: paper)는 식물섬유질에 불려 평평하게 엉기게 하여 잘 말린 물질이다. 의 재료로 쓰이고 그 위에 글을 쓰거나 물을 흡수하는 성질을 이용하여 화장에 쓰이기도 하며, 일회용 도구를 만드는 재료로도 범용된다.

또한 종이를 가리키는 영어 낱말(또는 인도-유럽어에서도 비슷한 이름) 페이퍼(Paper)는 파피루스에서 유래하였다고 전래한다.

펄프 형태의 제조 과정은 중국에서 서기 2세기 초, 이르면 서기 105년에 개발된 것으로 간주되며[1] 최초의 고고학적 종이는 중국에서 기원전 2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2]

종이 개발 이전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 방법을 이용하였다.

그 뒤, 기원전 2세기경의 종이가 중국에서 발굴된 바 있고 105년경에 중국 후한(後漢)의 채륜(蔡倫)은 최초로 근대의 특징이 될 만한 종이 제작법을 기술했다.[3] 중국의 4대 발명품으로 종이, 화약, 목판 인쇄술, 나침반을 든다.

종이의 제작법은 중국에서 이슬람 문화권을 거쳐 유럽으로 전파되었다. 또한 무어인 이슬람 집단이 1282년경 아라곤 왕국에 수력을 이용한 제지 공장을 운영한 걸 기점[4]으로 본격적으로 유럽 전역에 수력 제지 공장이 확산, 발전된 것으로 보인다. 유럽의 기후와 지리는 타 지역보다 수력 이용에 있어 매우 유리했고, 수력을 이용한 제지 공장은 인간이나 동물의 힘을 이용한 제지 공장보다 훨씬 높은 효율을 보였기에, 이는 책의 단가를 낮춰 민간에까지 책이 널리 퍼지게 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참고로 종이는 코끼리의 똥으로도 제작이 가능하다.

한 장의 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