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시경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주시경(周時經, 1876년 12월 22일 (음력 11월 7일) ~ 1914년 7월 27일)은 조선말 개화기에 우리말과 한글을 과학적으로 연구한 국문학자이자 언어학자이다. 전문적인 이론 연구를 통해 한글 표준화를 추진하였고 후진양성과 더불어 민족자주 차원에서 한글 보급운동을 펼치며 한글의 대중화와 근대화에 노력한 개척자이자 선각자였다.[1]

본관은 상주, 자는 경재(經宰), 호는 한힌샘이다. 독립협회 활동을 하던 도중 한글 표기법 통일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한국어 문법을 정리하였다. 독립신문 발행과 각종 토론회, 만민공동회의 자료를 민중이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한글로 써야 했기 때문이었다. 홀대받던 우리글 훈민정음을 '으뜸가는 글, 하나 밖에 없는 글'이란 뜻을 지닌 '한글'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부를것을 제안하여[2][3][4] 사용하게 하였다.[5] 현대 한글 체계를 정립하고 보급하였으며, 한국어 연구에 공헌하였다. 민족주의 사상을 지녀 한글 교육에도 힘썼으며, 개신교에서 대종교로 개종한 것 또한 민족적인 정체성 추구 때문이었을 거라 추측된다. 근현대 한글 연구에 있어 최현배와 함께 가장 큰 영향을 주었다.

주시경은 "나무가 자라는 것은 하늘이 하는 일이요, 그 나무를 가꾸는 것은 사람이 하는 일이니,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우리말을 다듬어서 바르게 말하고 적는 것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한국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80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6]

주시경 선생에게 직·간접으로 배운 사람들은 김두봉·[/이규영]·최현배·김윤경·권덕규·신명균·장지영·이필수·김원우·정열모·이윤재·이병기·김두종·백남규 등이다. 이들 중 이윤재, 최현배는 조선어학회에서 회원으로 활동한 한글학자들이다.




참고 : 자녀들의 이름을 순 우리말로 지었으나 일제시대에 호적을 한글로 올릴 수 없어 한자로 호적에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