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 연합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지중해 연합(地中海聯合, Union for the Mediterranean, 프랑스어: Union pour la Méditerranée)은 지중해 연안 43개국이 결성한 국가 연합이다. 지중해 연안국과 유럽 연합(EU) 국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프랑스사르코지 대통령에 의해 제안되어 2008년 7월파리에서 첫 정상 회의를 열었다. 터키의 유럽 연합 가입이 난항에 부딪히자, 사르코지가 대안적 방법으로 지중해 연합을 제시했으며 터키는 이를 처음에 거부했다. 하지만 지중해연합 가입이 유럽 연합의 대체가 아니라는 점을 보장받고 터키가 가입을 승낙함에 따라 지중해 연합이 출범할 수 있었다.

가입국은 2022년 1월 현재 42개국이고, 인구로는 7억 6500만 명이다. 지중해 연안국에만 국한되는 사르코지의 첫 제안과는 달리, 유럽 연합 소속국이 참여하였다는 데에 큰 차이가 있다. 이는 지중해 연안국에만 한정될 경우 유럽 국가가 분열될 것을 우려했기 때문에 EU의 회원국을 모두 포함했다. 특히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반발이 컸다.[1] 당초 44개국이 예상되었으나, 리비아가 마지막에 불참을 선언했다.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 원수는 “지중해 연합이 아랍과 아프리카의 단결을 저해하는 신식민주의 구상”이라고 비판했다. 오늘날 리비아는 옵서버 국가 지위에 있다.

2011년, 시리아는 자격정지 국가가 되어 지중해 연합에서 탈퇴되었다.[2][3][4]

2008년 7월 13일, 프랑스 파리의 엘리제궁에서 열린 지중해 연합 정상회의에는 유럽 연합(EU) 27개국과 중동·북아프리카·동유럽 국가 16개국 등 모두 43개국 정상과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또한 국제 연합(UN) 반기문 사무총장도 참석했다. 첫 정상회의에서 사르코지는 회원국 간 실용적 협력을 강조하면서, 환경 오염과 지중해 수로 문제를 협상 의제로 삼았다. 그러나, 중동 문제와 같은 예민한 현안은 주요 의제로 설정하지 않았다.[5]

정상회의는 2년에 한 번 열리며, 의장국은 지중해 이북·이남 국가가 한 나라씩 공동으로 맡는다.[6]

그리스의 기 그리스
네덜란드의 기 네덜란드
덴마크의 기 덴마크
독일의 기 독일
라트비아의 기 라트비아
레바논의 기 레바논
루마니아의 기 루마니아
룩셈부르크의 기 룩셈부르크

리투아니아의 기 리투아니아
모나코의 기 모나코
모로코의 기 모로코
모리타니의 기 모리타니
몬테네그로의 기 몬테네그로
몰타의 기 몰타
벨기에의 기 벨기에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불가리아의 기 불가리아
스웨덴의 기 스웨덴
스페인의 기 스페인
슬로바키아의 기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의 기 슬로베니아
시리아의 기 시리아
아일랜드의 기 아일랜드
알바니아의 기 알바니아

알제리의 기 알제리
에스토니아의 기 에스토니아
영국의 기 영국
오스트리아의 기 오스트리아
요르단의 기 요르단
이스라엘의 기 이스라엘
이집트의 기 이집트
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체코의 기 체코
크로아티아의 기 크로아티아
키프로스의 기 키프로스
튀르키예의 기 튀르키예
튀니지의 기 튀니지
팔레스타인의 기 팔레스타인
포르투갈의 기 포르투갈
폴란드의 기 폴란드

프랑스의 기 프랑스
핀란드의 기 핀란드
헝가리의 기 헝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