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충렬왕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충렬왕(忠烈王, 1236년 4월 3일 (음력 2월 26일) ~ 1308년 7월 30일 (음력 7월 13일))은 고려의 제25대 국왕(재위: 1274년 ~ 1298년, 복위 : 1298년 ~ 1308년)이다.

휘는 (昛) 초명은 심(諶), 춘(賰) 원에서 내린 시호충렬(忠烈)이며, 공민왕이 올린 시호는 광문선덕경효대왕(光文宣德景孝大王)이다. 원종과 순경태후(順敬太后) 김씨(金氏)의 맏아들이다.

원나라쿠빌라이의 딸과 결혼하여 원나라의 부마국이 되었으며, 충렬왕 이후의 국왕들은 원나라 황족의 딸을 정비 또는 후궁으로 맞이하였다.

1236년(고종 23년), 당시 태자였던 왕태자 식(원종)과, 태자비 김씨(정순왕후)의 장남으로 태어났다.[1] 이듬해 어머니를 여의었다.

1259년(고종 46년), 할아버지인 고종이 붕어하였는데, 당시 아버지 원종은 원나라에 있었으므로 고종의 장례를 주관하고 아버지가 귀국할 때까지 반년간 국정을 임시로 돌보았으며 관례를 치렀다.

1260년(원종 1년) 8월, 태자로 책봉되었다. 1274년(원종 15년) 5월, 쿠빌라이 칸의 딸인 제국대장공주(齊國大長公主)와 원나라에서 혼인하였다. 혼인한 그해 음력 6월 원종이 붕어하자 귀국하여 왕위에 올랐다. 왕위에 즉위한 그해 쿠빌라이의 강요로 일본 정벌에 동로군(東路軍)을 파견하였다.

1276년(충렬왕 2년) 3월, 원나라 관리 다루가치가 충렬왕에게 말하기를, "선지(宣旨)라고 일컫고, 짐(朕)·사(赦)라고 일컫는 것이 어찌 참람하지 않겠습니까?”라고 지적을 하자 충렬왕이 고려 관리 중찬 김방경과 좌승선 박항에게 이 지적을 해명하라고 해 "감히 참람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라, 조종(祖宗)께서 서로 전하여 오던 옛날 법을 따른 것뿐입니다."라고 해명하였다. 이 날 이후 고려는 "짐"은 "고" 또는 "과인"으로, "폐하"는 "전하"로, "태자"는 "세자"로, "선지"는 "왕지"로 명칭이 격하 되었다.[2] 또한 원종을 마지막으로 왕의 사후 태묘에 봉안하는 위패에 올리는 묘호인'조종'을 쓰지 못하고 시호만으로 칭했다. 충렬은 원에서 보낸 시호이다. 충렬왕이 원 황제의 부마가 되었으므로 몽골에서 온 칙사나 장군과 지위가 같다고 보고 국왕이 이들과 동서로 서로 마주보고 상대하는 것을 중지하고, 높은 임금의 자리에 앉아서 이들을 상대할 수 있게 되었다.

1277년(충렬왕 3년), 원나라의 병마를 사육하기 위한 제주도에 목마장(牧馬場)이 설치됐다.

1280년(충렬왕 6년) 정동행중서성이 설치되자 원나라의 요구로일본 정벌을 준비하기도 했다. 1290년(충렬왕 16년) 합단(哈丹)이 내침하여 강화로 천도했으며, 김방경(金方慶)의 활약으로 수차 왜구·여진의 침입을 격퇴할 수 있었다.

1298년 (충렬왕 24년) 세자(충선왕)에게 선위하고 광문선덕(光文宣德)의 존호를 받아 태상왕이 되었다. 하지만 7개월만에 복위하였다.


예쉬진 카둔
阿速眞 可敦