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음력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태음력(太陰曆)은 의 차고 기욺을 기준으로 한 달을 정하는 역법을 말하는 데, 주로 대부분 계절의 변화(즉, 태양의 일주)까지 고려한 태음태양력이나 이슬람력이 속한 순태음력으로 나뉠수도 있다.

아시아권에서는 일반적으로 동아시아태음태양력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으며, 한국에서는 흔히 음력(陰曆)이라고 한다. 음력에서는 한 달에 29일과 30일을 번갈아서 쓰며, 그렇게 하면 한 해가 354일이 되어 지구의 태양 공전 주기와 어긋나게 된다. 이때 순태음력에서는 윤달이 없으나, 태양태음력에서는 19년에 일곱 번씩 윤달을 둔다.[1] 이렇게 19년에 일곱 번 윤달을 두는 방법을 장법(章法)이라고 한다.

순태음력(純太陰曆)은 의 차고 기욺을 기준으로 하여 만든 역법으로, 이슬람의 이슬람력(회회력)이 여기에 속한다.

Lunar libration with phase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