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메트로 11호선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파리 메트로 11호선(Ligne 11 du Métro de Paris)은 파리교통공단(RATP)이 운영하는 파리 메트로의 노선으로, 파리 중앙의 Châtelet역에서 동부 교외의 Mairie des Lilas역에 이르는 전장 6.3km의 노선이다. 노선색은 갈색이며 최초로 고무 타이어를 장비한 차량이 투입된 노선이기도 하고, 3bis와 7bis의 두 지선을 제외하면 가장 짧은 노선이기도 하다. Châtelet역에서 Mairie des Lilas역까지 25분이 소요된다.

1922년 12월, 파리시 의회는 시 북동부의 교통편의를 향상시키기 위한 지하철 노선의 신설을 결정하였다. 이 노선은 Belleville 지구의 삭도와 북동부 지역의 여러 버스 노선을 대체하는 데 그 중점이 두어졌고 Châtelet에서 République를 거쳐 Porte des Lilas에 이르는 노선으로 규정되었다.

1931년 9월에 착공되었으나 좁은 도로 지하에서의 굴착과 기반이 허약한 지상의 일부 건축물들로 인해 공사는 난항되었다. 또한 생 마르탱 운하와 파리 순환 철도라는 장애물로 인해 Jourdain과 Télégraphe의 두 역은 파리 메트로에서 가장 깊은, 지하 20미터의 위치에 만들어지기에 이르렀다(30년 먼저 생 마르탱 운하와 교차하게 건설된 2호선이 고가로 운하를 넘어갔던 것에 비하면 기술이 발전되었다 볼 수 있다).

1954년에는 소음 저감 등의 목적으로 시작 차량인 MP 51형으로 시험(이를 위해 1952년부터 1956년까지 La voie navette가 독립 노선으로써 영업했다)을 거듭해 오던 RATP가 이 노선을 최초의 고무타이어 궤도로 할 것을 정하고 약 2년에 걸쳐 공사가 이루어졌다. 1956년에 공사는 완료되었고 MP 55형이 투입되어 운행되기에 이르렀다.

1999년까지 파리 메트로 최초의 양산형 고무타이어 차량인 MP 55형이 운행되었던 이 노선은 현재는 후속 차량인 MP 59형이 Mc-T-M-Mc의 4량 편성으로 운행되고 있으며, 장차 MP 09형(MF 2000형의 고무 타이어 장비 형태)으로 대체될 예정이다.

차량기지는 Mairie des Lilas역 동쪽에 있는 Lilas 기지가 사용되고 있으며 중검수는 1호선의 Fontenay 기지에서 이뤄진다. 그 외에 Châtelet역 인근에도 간이 차량기지가 있다. 11호선의 두 기지는 모두 지하에 위치하고 있다.


MP 59의 대차 부분
Châtelet역의 각 노선의 위치관계도
Arts et Métiers역의 11호선 승강장
Télégraphe역의 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