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M-23 호크

로그아웃한 편집자를 위한 문서 더 알아보기

둘러보기

사용자 모임

편집 안내

도구

인쇄/내보내기

다른 프로젝트

MIM-23 호크레이시온이 개발한 미국의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이다. 'HAWK'는 Homing All the Way Killer의 약어이다. 호크는 처음에는 항공기 요격용으로 개발되었으나, 후에는 탄도탄 요격 미사일(ABM, MIM-23K/J)로도 개발되었다.

1960년 실전배치되었으며, 1994년 미국 육군패트리어트 미사일로 대체했다. 2002년 마지막 사용자인 미국 해병대는 호크를 FIM-92 스팅어로 교체했다.[1] 비록 미국은 호크를 실전에 사용한 적이 전혀 없지만, 수많은 국가들에 판매되었다. 약 4만발의 미사일이 생산되었다. 제인스에 따르면, 최초 버전의 명중률은 56%, 개량형인 I-Hawk는 85%이다.[2] 소련은 호크에 대응하여 S-125 Neva/Pechora(SA-3 Goa), SA-6을 보유하고 있다.

호크 시스템은 6가지가 출시되었다. Basic Hawk(1959), Improved Hawk(1971), PIP Phase I(1979), PIP Phase II(1983), PIP Phase III(1989), Hawk 21

1968년 6월 27일 주한미군 제38대공방어포병여단(여단장 존 W 딘 준장)은 서울의 대공 방어를 맡은 7개 대공 미사일 기지 가운데 하나인, 우면산의 델타사격장을 언론에 공개했다. 사거리 30 km인 MIM-23 호크 미사일이 5초에 1발씩 발사되며, 30 m~13 km 고도의 항공기를 요격할 수 있다. 기지당 50발 정도가 배치되어 있다.[3]

1960년대 주한미군이 호크미사일을 배치한 이래, 대한민국은 계속 개량사업을 하여, 현재는 90년대 초반에 개량한 PIP2 을 사용중이며 점차적으로 천궁으로 대체 중에 있다.

1960년대의 B-Hawk는 4개의 레이다로 구성되어 있었다. 탐지레이다(PAR, CWAR), 추적레이다(CWAR, HPIR), 조준레이다(HPIR, ROR)

미국 육군은 호크를 패트리어트 미사일로 대체 완료하였으며, 한국 공군은 호크를 KM-SAM(러시아 S-300/400 기술 도입)로 대체할 계획이다.

기존의 호크는 4개의 레이다를 사용했지만, 호크 21은, 처음으로, 2개의 레이다만을 사용한다. 즉, 탐지와 추적을 AN/MPQ-64 센티넬 X 밴드 3차원 위상배열레이다 하나로 처리하며, 조준레이다는 AN/MPQ-61를 사용한다. AN/MPQ-64 센티넬은 분당 30회 회전하며, 75 km 떨어진 60개의 목표물을 동시추적할 수 있다. MPQ-61 HIPIR 레이다는 저고도와 근접거리에서 목표물을 잃지 않게 돕는다.

호크 21은 폭풍파현형 탄두를 사용하는 MIM-23K 미사일을 사용하여, 패트리어트와 같은 탄도탄 요격 미사일(ABM) 능력이 있다. 스커드 미사일과 같은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을 요격할 수 있다. MIM-23K 미사일은 기존의 13 km보다 향상된 20 km 고도까지 요격할 수 있으며, 사거리도 기존의 30 km에서 45 km로 늘어났다.

인도네시아, 벨기에, 덴마크, 프랑스, 독일, 그리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미국이 Phase I과 Phase II 개량형을 사용한다.

이집트, 그리스, 이스라엘, 이탈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에스파냐, 싱가포르, 스웨덴, 타이완 및 미국 해병대, 아랍에미리트가 사용 중이다.

호크의 HPIR 레이다